프로젝트

찾았다! AI 안전지역, 동물들에게 살처분 대학살대신 동물복지 농장을!

작성자 : 카라  |   작성일 : 2016-12-15 15:50:03  |   최종 수정일 : 2016-12-21 15:26:48  |   조회수 : 912


또 다시 대한민국을 강타한 AI로 닭, 오리가 1천만 마리가 넘게 살처분 당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 존재 자체로 그 해답을 증명하는 생명들이 있습니다. 




동물복지 농장의 닭은 이토록 건강한데, 보통 닭들은 어떻게 살기에 매 겨울마다 이런 대학살의 고통을 겪는 걸까요? 

 

그 이유는 그들의 일상이 살처분 대학살 못지 않게 끔찍하기 때문입니다.

 

현대의 공장식 축산은 달걀 등을 대량생산하기 위해 닭들을 아주 좁은 공간에 몰아넣는 밀집사육을 합니다. 닭들은 마리당 A4용지 한 장도 되지 않는 비좁은 곳에 살면서 평생 날개 한번 펼쳐보지 못합니다. 개체별 관찰이 불가능한 대규모 공장과 같은 환경에서 살뜰한 보살핌은커녕 배설물을 치워주지도 않고 환기도 되지 않는 비위생적인 곳에서 자연수명보다 훨씬 짧은 평생을 삽니다. 이렇게 열악한 조건에 있으면서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떨어져 질병과 전염병에 취약할 수밖에 없게 된 것입니다.

 

닭 뿐만이 아닙니다. 오리의 상황은 더욱 열악합니다.

오리의 경우, 국내에 동물복지농장은 아직 전무한 상황으로 지금까지 AI는 오리를 비켜가는 적이 없습니다. 오리들은 깨끗한 물을 다량 필요로 하지만 오리의 사육환경은 습성과 거리가 먼데다 관리의 손길이 가지 않은 채 매우 빽빽하게 사육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대량생산을 통해 저렴하게 닭과 오리 고기, 달걀을 공급할 수 있다며 이런 공장식 축산을 지원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때문에 발생하고 더욱 빠르게 전파되는 가축전염병 때문에 해마다 살처분 보상금으로 수천억 원을 씁니다.

 

세금을 이렇게 써도 결국 국민들에게 돌아오는 건 살처분으로 인한 달걀값 인상과 사람 감염에 대한 두려움입니다. 1천만 마리 살처분을 지켜보며 '이건 아닌데...'란 생각이 들기도 하고 살처분으로 인한 환경오염 여파에 불안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이제 어떤 결심을 해야 할까요?

농장동물 복지 향상을 위한 '공장대신 농장을!' 서명운동에 함께 해주세요~ 
▼▼▼





-동물보호시민단체카라 모금홍보팀-
작성자 : 카라  |   작성일 : 2016-12-15 15:50:03
글목록
이전글 구내염으로 고통받던 '대장이' 2016-12-16 15:02:52
다음글 [공동 논평] 성남 모란시장의 개 전시 및 도살 중단 환영... 개고기 판매금지라는 과제는 남아 2016-12-13 17:15:53